블로그 이미지
로얄밀꾸의 블로그입니다. 로얄밀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7)
공지 (1)
잡담 (18)
취미생활 (106)
이곳저곳 방문기 (2)
Total
Today
Yesterday



귀차니즘으로 인해(.....) 다른분께서 합쳐놓은 영상만 그냥 따옵니다......만....


노래 전체적으로 이건 상황이 좀 심각하네요-_-




뭐 일단 로엔쪽에서는 이런 사태가 터지면 늘 그래왔듯이 이상한 변명을 내놓으면서 버티고는 있는데...


아무래도 걸렸으니 몰래 저작권 넘기는선에서 끝날듯 보입니다


썩을-_-

Posted by 로얄밀꾸
, |

박진영 - 놀만큼 놀아봤어




Steve Barakatt - Dreamers






cf) 며칠전 클리앙에 이 노래 표절의심이 든다고 올렸으나, 대부분의 반응은 시큰둥함. (클리앙 링크)

바라캇의 주 특기가 피아노라 나의 경우는 바라캇옹 노래에서 피아노를 중점적으로 들었고, 박진영의 노래에서는 유사한 부분이 계속해서 반복됨.
노래 그 자체를 애매하게 배껴대는건 박진영의 표절회피 수법 중 하나인데, 이걸 아직도 사람들이 모른다는것이 정말 답답하고 안쓰러움. 언제쯤 이 사기꾼이 가요계에서 사라지는 날이 올까? 




Posted by 로얄밀꾸
, |
비스트






Kanye West - Black Skinhead




Posted by 로얄밀꾸
, |

시크릿 - 포이즌

(김기범, 강지원 작사 및 작곡)






En Vouge - Whatta Man





cf) 일베돌이 그렇지 뭐-_-

Posted by 로얄밀꾸
, |

2006년 필자가 고등학생이던 시절 어느 날, 우연히 라디오를 청취하다가 한 방송을 듣게된다.


이 방송은 과거 kmra.net의 운영자분께서 매주 토요일마다 표절의혹 음악을 소개하는 방송이었고, 이 방송은 내가 음악을 듣는데 엄청난 영향을 주게 되었다.


당시 내용이 막 발매가 되었던 이효리 2집과 이승기 2집에 대한 내용이었다.

이 음반들은 그야말로 '나온지 얼마 되지 않은 따끈따끈한 음반'이었고, 이러한 음반들이 표절문제가 있다는 것을 우연히 저 방송을 통해 듣게되어 관심이 생기게 된 것이다.

 


 

서론은 이쯤에서 하고, 이제 본격적으로 이효리의 2집, 4집에 대해 글을 적어보도록 하겠다.

 

일단 이효리의 2집과 4집에 있는 표절 의혹곡(?)들과 그 원곡으로 추정되는 곡들을 들어보자.

 

자켓을 누르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한다.







 (4집 의혹곡은 다른분 블로그 링크 걸었습니다.. 귀차니즘)

 

 

 

사실 이 표절 자체도 일어나서는 안되는 것이긴 하지만, 더 어이가 없는 것은 표절을 하고 난 이후의 이효리 및 소속사의 행보이다. 대부분 표절사건이 터지게 되면, 다음과 같은 방향으로 표절사건이 마무리되는 경우가 매우매우매우매우 많다.

 

몇몇 네티즌들로부터 표절의혹 제기 -> 소속사측의 일단 쌩까기 -> 네티즌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짐 -> 소속사의 얼토당토않는 해명 -> 해당 가수의 활동 중단 -> 쥐도새도 모르게 저작권 원작자에게 넘기기 -> (슬그머니 다른 곡을 들고나와 활동 재개)

 

저 과정에서 활동 중단 이전까지 앨범활동은 다 하고, 소속사는 판매 수익까지 챙겨가는것은 기본이다. 이효리 2집의 표절스캔들이 터졌을 당시 똑같은 방법으로 표절사건은 지나갔다. 이효리 2집과 비슷한 시기에 나왔던 앨범들 중에서 유난히 표절의혹이 있는 가수들이 몇몇 있었는데, 바이브가 그랬고 이승기도 그랬다. 전부 똑같은 테크트리를 탔다.

또한 활동이 어느정도 마무리 된 이후, 저작권을 외국의 원작자에게 넘겨주게 되는데, 물론 그동안 활동하면서 벌어들인 수익이나 앨범판매 수익은 넘겨주지 않는것이 대부분이다.

 

이걸 한마디로 바꿔서 말해보자면 '일단 곡 배껴서 대충 내놓은 다음, 걸리면 활동 끝난 이후 저작권 넘겨주는걸로 퉁치고, 아니면 그 수익까지 다 가져가지 뭐. 어차피 저작권 넘긴다고 최소한 본전은 뽑고 어지간해서는 벌만큼 버니까' 라는 마인드가 소속사 및 가수에게 깔려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고 본다.

(참고로 외국 원작자에게 저작권을 넘겨 줄 때에는, 네티즌들에 의해서 걸린 곡들의 저작권만 넘겨주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훗날 나중에 앨범이 잊혀지고 표절이 까발려지게 되는 경우가 간혹 있는데, 이 경우 저작권의 양도따위는 일어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또한 네티즌들의 의혹이 앨범발매 직후 등 화제가 될 때 언급되어야 저작권 양도가 그나마 이루어진다. 의혹제기가 한참 나중에 일어난다면 저작권을 넘기는일조차 하지 않는게 그들이다.)

 

물론 대부분이 이러한 테크트리를 타고 표절을 무마하지만, 2010년에 있었던 이효리 4집의 표절의혹 사건은 기존의 표절의혹 덮기 방식에서 한 가지 사실이 더 추가가 되었다. 사건인 즉슨 '예전부터 나름 표절로 유명했던 작곡가 이재영(바누스)가 엠넷미디어측에 곡을 팔게되었고, 엠넷이 이를 받아들여 바누스의 곡을 사용했다. 그런데 알고보니 바누스가 준 곡이 표절이었다.'는 내용이다.

 

이것은 당시 엠넷미디어의 해명 중 일부였고, 실제로 저 내용은 맞는말이다. 바누스인 이재영 또한 저 사건으로 인해 징역형을 선고받기도 하였고.

하지만, 문제는 다른데에 있다. 일단 엠넷미디어측은 원작자를 찾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고 해명을 하였다. 하지만 이 해명은 말이 되지 않는다. 당장 아티스트 이름으로 구글링만 해본다면 당시 많이 사용했던 마이스페이스, 페이스북 페이지로 바로 접근이 가능했고, 이를 통해 이메일주소를 얻을 수 있다. (앞에나온 표절의혹이 터지면 나오는 진행상황에서 '소속사의 얼토당토않는 해명'의 일부정도로 이 부분은 봐주면 된다)

그런데 사실은 이게 중요한게 아니라....

 

 

 







이효리가 이 4집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한 것이다.

프로듀서라... 보통 앨범을 기획한다는 것은 이 앨범의 전반적인 방향부터 시작하여 자켓에 들어가는 부클릿 등은 물론이거니와 곡의 세세한 부분까지도 신경을 쓴다는 얘기이다. 프로듀서로서 이 앨범이 처음에 표절인지 몰랐거나, 아니면 알고도 수익때문에 앨범발매를 강행하였다면 아티스트의 자질에 큰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일부에서는 의상이나 기타 등 퍼포먼스 관련 부분에서만 관여해놓고 앨범 프로듀서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고 하는 일부 주장도 있었다. 하지만 사실확인이 되지 않는만큼 이 부분은 넘어가도록 하겠다. 다만 앨범 기획이라는 작업의 중요성에 대해 생각해본다면, 그리고 그 프로듀싱란에 이름이 올라가있는 상태라면 이 사태에대한 이효리의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

 

또한 앞에 나왔던 과정들 또한 반복되면서 이효리는 표절의혹이 터졌음에도 불구하고 앨범활동을 다 끝마쳤으며, 심지어는 음반점에서조차 음반을 회수해가지 않는 등의 뻔뻔함을 보이기도 하였다. 주체가 누구냐고? 소속사나 이효리나 똑같다. 애초에 표절을 하게되면 의혹만 남긴 채 응징이 없이 유야무야 넘어가다보니 이런 상황이 또 반복되었던 것이다.

 

 

 





 

 

그래, 정말 사람이라면 어쩌다 한 번은 실수할 수 있으리. 하지만 한 번이 아니다. 두번째다.

이러한 일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효리는 이번에 5집앨범을 내놓으면서 음악활동을 시작하였다.

 

표절은 남의것을 자기것인양 발표하는 잘못된 행위이다. 이 잘못된 행위가 돈벌이에 쓰였다면 잘못된 것에서 끝나지 않고 범죄행위가 되는 행동이다. 그런데 이런 행동을 해놓고도, 소속사와 가수 모두 나몰라라 한 채 도덕적/물질적인 책임을 지지 않고 가수활동을 하는 것은 뻔뻔하지 않은가? 솔직히 가요프로에서 가끔 이효리의 무대를 볼 때면 이 두 사례가 생각나 역겹기까지 하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어서 과거의 잘못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를 하고 원작자에게 배상하는 등 책임을 지길 바란다.

'취미생활 > 음악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 11회 서울레코드페어에 다녀온 후기  (0) 2022.11.06
Posted by 로얄밀꾸
, |

이효리 - Get Ya /// 브리트니 스피어스 - Do Somethin'

 


 

 

 이효리 - Shall We Dance? /// Eminem - Kill You





이효리 - 깊이 /// Cirea - 1 2 Step



이효리 - Dark Angel /// Brooke Valentine - Taste Of Dis




Posted by 로얄밀꾸
, |

에이핑크 - No No No

(참고로 이 노래, 저작권협회 작품목록에 없다!!!!)

작사, 작곡 : 신사동호랭이, kupa





S.E.S - 꿈을 모아서

(이 노래 또한 저작권협회 작품목록에 없다)





S.E.S - I'm Your Girl

(유영진 작사, 작곡)



S.E.S. - Just A Feeling

(전승우 작사, 김도훈 작곡)






SES노래도 그렇고, 에이핑크 노래도 그렇고..

저작권협회에 등록되지 않은 노래가 종종 보인다.

양쪽 다 뭔가 냄새가 난다.

특히 Just A Feeling의 경우는 예전에 얼핏 비슷한 노래를 들어봤는데 생각이 나질 않네요........


여튼 제보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로얄밀꾸
, |

에이핑크 - My My
작사, 작곡 : 신사동호랭이, 라도




S.E.S - I'm Your Girl

유영진 작사, 작곡, 편곡




cf) SES노래가 유영진 작사작곡편곡이라 표절이 의심됩니다. 의혹곡 발견시 제보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로얄밀꾸
, |

로이킴 - Love Love Love

김상우(로이킴) 작사, 작곡, 편곡


어쿠스틱 레인 - Love Love Love

김태형 작사, 작곡, 편곡



방금 봄봄봄 포스팅 글 올리자마자 들어온 제보.

.....진짜 할 말이 없다......

Posted by 로얄밀꾸
, |

로이킴 - 봄봄봄

로이킴(김상우) 작사 / 로이킴(김상우), 배영경 작곡 / 정지찬, 김성윤 편곡





어쿠스틱 레인 - Love Is Canon

김태형 작사, 작곡, 편곡





김광석 - 바람이 불어오는 곳

김광석 작사, 작곡




A-Ha - Take On Me








로이킴이 슈스케 좀 나오더니만 오만해졌나보다.

장범준 결혼식 축가관련해서도, "음악에서"모티브를 따와서 노래를 작곡해서 문제가 없다고하질 않나...

(이러면 안되는거 정말 몰라서 그러는지, 아니면 알고도 뻔뻔하게 잘못이 없다고 변명하는건지 난 솔직히 모르겠다. 더욱이 이번 봄봄봄 표절건과 관련해서도 비슷한 입장으로 안다)


이런것들 빨리 싹을 잘라버려야하는데.....





참고페이지 - http://www.clien.net/cs2/bbs/board.php?bo_table=park&wr_id=22531032




21시 25분 추가 편집사항

몇몇 사이트에서 우쿨렐레버전 소급적용에 관한 내용이 언급되고 있습니다.

원곡이 이미 있는 상태에서, 편곡수준의 노래는 소급적용이 되는게 원칙상 맞습니다.

일단 저는 더 비슷해보이는 우쿨렐레 버전을 포스팅하였는데, 더 이전에 발표된 원곡을 들어보셔도 분위기가 상당히 유사함을 느끼실 수 있을겁니다.


21시 36분 수정사항

A-Ha의 노래를 추가하였습니다



Posted by 로얄밀꾸
, |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