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로얄밀꾸의 블로그입니다. 로얄밀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7)
공지 (1)
잡담 (17)
취미생활 (87)
이곳저곳 방문기 (2)
Total149,554
Today1
Yesterday53

'아이팟'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1.02 iOS6의 기본 음악어플 VS iOS7의 기본 음악어플

얼마전 무슨 정신으로 그랬는지는 모르겠는데 아이폰5s를 들여왔습니다.

개인적으로는 iOS7이 아직 완벽히 최적화가 된게 아닌듯하여, 7.0.0정식이 GM으로 풀렸을 당시 4일써보다가 다시 6.1.4로 내려갔었고, 아이폰5에는 지금 내려간 상태를 아직까지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제가 6.1.4에서 일부러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는 이유는 OS자체의 최적화가 미비한점도 있지만 (참고로 아이폰5에서 버벅이거나 매끄럽지 못한 부분은 5s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아직 최적화가 완벽하지 않다는 반증이기도 하죠.), 기본으로 제공되는 음악 어플리케이션이 너무너무너무너무 매우매우매우매우 구려서(!!!)이기도 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제가 성질나는 부분에 대하여 신나게 떠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7버전에서 나오는 음악재생 중간에 슬립버튼을 눌러 나오는 잠금화면입니다.

예전에 제가 베타1시절에도 이건 불만 중 하나였는데, '밀어서 잠금해제'가 만들어진 원인을 싸그리 무시하는 변경이라고밖에 안보입니다.

다시 한번 더 설명하자면, 어쩌다 실수로 눌릴 수 있는 슬립버튼과 터치스크린에 대비하여 일정 부분을 건드려야 잠금이 해제되어 오동작을 막는 방식이 '밀어서 잠금해제'의 탄생 배경입니다. 그런데 7버전에 오면서 이게 편의성이라는 명분 아래 싸그리 무시되었죠. 이는 음악재생이 되는 중간에 더 잘 나타납니다.

 

이쯤에서 6버전의 잠금화면을 보고 가시죠.

 

 

우선 밀어서 잠금해제의 경우 6버전에서는 화면의 맨 아래쪽 부분에서 손가락을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이동해야만 락이 풀립니다. 하지만 7버전에서는 화면 어느 부분에서도 손가락을 왼쪽에서 오른쪽으로만 움직이면 락이 풀립니다.

또한 예리하신 분들은 눈치를 채셨을지도 모르지만, 7버전에서는 스샷을 하나만 올렸지만, 6버전에서는 2개를 올렸습니다. 6버전의 경우 오작동 방지 및 난잡스러움을 피하기 위해 기기의 홈버튼을 2회 누르면 본격적으로 탐색 및 볼륨이 나옵니다. 반면 7버전에는 그런거 없이 그냥 한 화면에 나타나고 있죠.

 

물론 편의성에서만 보면 7버전이 월등히 앞섭니다. 하지만 iOS7을 사용하면서 락스크린에서의 오작동을 종종 겪어본 제 입장에서는 이러한 변경은 정말 납득하기 힘든 변경사항 중 하나입니다. 6버전에서는 시계를 보려 버튼을 누르고 그냥 주머니에 넣어도 별 오작동이 없던 반면, 7버전에서는 슬립버튼을 찾아 눌러서 화면을 꺼줘야 오작동이 나지 않는 수고가 발생하는 것이죠.

 

 

다음으로는 음악 재생화면입니다.

 

음악 재생화면입니다. 왼쪽이 6버전이며, 오른쪽이 7버전입니다.

6버전에서는 앨범/아티스트/노래제목 이 세 부분의 글자가 굉장히 작습니다. 하지만 스크롤이 없어 보는데는 오히려 안정적이고 한 눈에 들어옵니다.

하지만 7버전에서는 글자 크기를 키우는바람에 스크롤이 발생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아티스트와 앨범을 분리하여 스크롤을 최소화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저렇게 바꾸었는지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또한 7버전에서는 왜 전체반복/임의재생 선택 옵션을 화면 맨 밑에 두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볼륨 조절하다가 실수로 저 옵션 건드리면 성질납니다.

차라리 아티스트와 앨범표시되는 부분을 나누고, 볼륨조절과 재생옵션을 통합하되, 재생옵션은 아이콘으로 가는 방향이 더 맞을듯 싶습니다.

 

또한 이 부분은 음악감상과는 크게 상관이 없으나, 6버전에서는 아티스트/제목/앨범 바로 윗부분의 라인이 중력센서에 반응해서 움직이는 깨알같은 디테일이 있었으나, 7버전에서는 이런 효과가 사라진게 아쉽기도 합니다.

 

이제 앨범 자켓을 한번 눌러보도록 하겠습니다.

 

 

왼쪽이 6버전이며, 오른쪽이 7버전입니다.

 

우선 6버전의 경우는 해당 노래가 속한 앨범의 모든 곡을 보여줍니다. 또한 노래의 우선도도 지정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7버전에서 앨범 자쳇을 눌러보고는, 처음에는 뭐가 바뀌었는지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화면을 잘 보았더니, 우선도를 지정하는 옵션만 노래 진행바 밑에 나오더군요.

 

7버전에서 해당 앨범에 속한 노래의 목록을 보고싶다면, 배터리표시 밑에있는 목록버튼을 눌러야 나옵니다.

 

 

잠금화면에서는 온 기능을 죄다 때려박아서 오작동을 일으키더니, 정작 재생화면에서는 구버전에서 한번에 나오던 기능을을 쪼개놓아 손이 더 가게끔 하는부분이 이해가 되지 않더군요.

 

 

 

이제 기기를 가로로 눕혀보도록 하겠습니다.

 

커버플로우 화면입니다. 위쪽에 6버전이며, 아래가 7버전입니다.

 

일단 심미성은 7버전이 꽝입니다. 정말로. 7버전 화면이 업그레이드되면서 6버전으로 바뀌었다면 수긍할만한 디자인이지만, 현실은 반대로입니다. 저는 정말 이걸 보고 할 말을 잃었습니다.

 

다만 한번에 들어오는 앨범의 양이 7버전이 더 많은건 확실한지라 7버전에 손을 들어주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위쪽이 6버전이며, 아래쪽이 7버전입니다.

 

다만 앨범을 하나 눌러보니 언뜻 이해는 갔습니다. 이건 확실히 7버전이 보기에는 더 좋아요. 보통은 앨범의 제목보다는 커버 디자인으로 이게 무슨 앨범이었는지 기억하는게 더 쉽고, 그런 경우가 많은지라 이 변경은 좋아보입니다.

커버플로우 변경의 경우는 일장일단이 있네요.

 

 

이제 음악 재생화면에서 빠져나와보도록 하겠습니다.

 

 

왼쪽이 6버전이며, 오른쪽이 7버전입니다.

 

일단 노래 목록을 보여주는 기능입니다. (곡 위주)

우선 저의 경우는 영어로 된 노래 제목보다 한글로 된 제목을 가진 음악들이 더 많습니다. 또한 두 기기에는 똑같은 파일을 옮겨놓았습니다. 본격 아이폰5의 mp3플레이어화 6버전에는 기기가 그 특성을 알아서 판단하여 오른쪽에 나오는 바로가기 목록 또한 한글은 ㄱ에서 ㅎ까지 전 자음이 다 나오는 반면, 7버전에서는 그렇지 않습니다. 나오는 모든 자음(및 알파벳)을 균등하게 보여줍니다. 특정 제목의 노래를 찾을때 성질납니다.

그래도 7버전에서 나은 부분도 있습니다. 현재 재생되는 음악을 파악하는데는 7버전이 더 유리하며, 앨범 자켓도 보여줍니다.

 

하지만 저는 곡찾는데 더 편한 6버전에 손을 들어주고 싶습니다. 그렇다고 7버전의 장점이 없는건 아닌데, '있으면 좋고 없어도 그만'식의 개선인지라 6버전에 점수를 더 주었습니다.

 

이제 앨범을 기준으로 분류를 해보겠습니다.

 

왼쪽이 6버전이며, 오른쪽이 7버전입니다.

 

앞서 신랄하게 까댔던(...) 오른쪽의 분류버튼은 여전히 답이 없으니 일단은 넘어갑니다.

6이나 7이나 비슷하기는 한데, 7버전에서는 앨범아트를 키워놓았습니다. 각각의 장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저는 적당한 크기로 나오는 6버전에 손을 더 들어주고 싶습니다. 노래목록 분류에서처럼 적당히 커진다면 스크롤을 약간 더 한다고 해도 불편을 감수할 수 있지만, 이건 앨범이 너무 커졌어요............... Hㅏ........................................

 

 

 

이제 아티스트별 분류로 가보겠습니다.

 

   

왼쪽이 6버전이고, 오른쪽이 7버전입니다.

 

아 진짜 할 말을 잃었습니다. 우선적으로 아티스트를 찾는데 왜 앨범자켓이 나와야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또한 한 아티스트라 할지라도 다른 앨범의 여러 곡들을 넣을 수 있는지라 이 분류는 더더욱 의미없는 분류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프로그램의 최적화가 덜 되었는지 6버전에서는 ㄱ으로 시작하는 모든 아티스트들을 저렇게 잡아주는 반면에, 7에서는 ㄱ으로 시작하는 아티스트들이 저게 끝입니다. 저게 목록의 끝이라고요.

그리고 답없는 오른쪽의 글자별 바로가기 또한 그대로 가있습니다.

 

 

 

결론 : 도대체 가로로 돌렸을때를 제외하고는 뭐가 좋아졌는지 모르겠습니다.

더욱 난잡해졌으며, 사용하기에는 불편해졌고, 프로그램 최적화도 덜 되어있습니다. 위에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만, 이번에 바뀐 iOS7의 멀티테스킹 방식에 음악어플이 따라가질 못합니다. 음악을 듣다 노래가 지나가게 되는데, 멀테창에서는 바뀐 음악이 제대로 표시가 되지 않기도 합니다. 또한 5s에서 음악을 듣다가 다른 작업을 할 경우 스프링보드가 재부팅되는 경우도 생각보다 흔했습니다.

특히 제가 가장 열받는 부분은 눈치빠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오른쪽에 초성 및 알파벳을 이용한 빠른 탐색부분입니다. 과거의 그 똑똑함은 어디다 팔아먹었는지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저뿐만 아니라 기본 음악어플에 불만을 가지신 분들이 상당한걸로 압니다. 애플이 바보가 아닌 이상 이런 불만들을 잘 알고있으리라 생각하며, 추후 버전업을 거치며 더 좋아지길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로얄밀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