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로얄밀꾸의 블로그입니다. 로얄밀꾸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2)
공지 (1)
잡담 (17)
취미생활 (92)
이곳저곳 방문기 (2)
Total151,539
Today6
Yesterday8

2006년 필자가 고등학생이던 시절 어느 날, 우연히 라디오를 청취하다가 한 방송을 듣게된다.


이 방송은 과거 kmra.net의 운영자분께서 매주 토요일마다 표절의혹 음악을 소개하는 방송이었고, 이 방송은 내가 음악을 듣는데 엄청난 영향을 주게 되었다.


당시 내용이 막 발매가 되었던 이효리 2집과 이승기 2집에 대한 내용이었다.

이 음반들은 그야말로 '나온지 얼마 되지 않은 따끈따끈한 음반'이었고, 이러한 음반들이 표절문제가 있다는 것을 우연히 저 방송을 통해 듣게되어 관심이 생기게 된 것이다.

 


 

서론은 이쯤에서 하고, 이제 본격적으로 이효리의 2집, 4집에 대해 글을 적어보도록 하겠다.

 

일단 이효리의 2집과 4집에 있는 표절 의혹곡(?)들과 그 원곡으로 추정되는 곡들을 들어보자.

 

자켓을 누르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한다.







 (4집 의혹곡은 다른분 블로그 링크 걸었습니다.. 귀차니즘)

 

 

 

사실 이 표절 자체도 일어나서는 안되는 것이긴 하지만, 더 어이가 없는 것은 표절을 하고 난 이후의 이효리 및 소속사의 행보이다. 대부분 표절사건이 터지게 되면, 다음과 같은 방향으로 표절사건이 마무리되는 경우가 매우매우매우매우 많다.

 

몇몇 네티즌들로부터 표절의혹 제기 -> 소속사측의 일단 쌩까기 -> 네티즌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짐 -> 소속사의 얼토당토않는 해명 -> 해당 가수의 활동 중단 -> 쥐도새도 모르게 저작권 원작자에게 넘기기 -> (슬그머니 다른 곡을 들고나와 활동 재개)

 

저 과정에서 활동 중단 이전까지 앨범활동은 다 하고, 소속사는 판매 수익까지 챙겨가는것은 기본이다. 이효리 2집의 표절스캔들이 터졌을 당시 똑같은 방법으로 표절사건은 지나갔다. 이효리 2집과 비슷한 시기에 나왔던 앨범들 중에서 유난히 표절의혹이 있는 가수들이 몇몇 있었는데, 바이브가 그랬고 이승기도 그랬다. 전부 똑같은 테크트리를 탔다.

또한 활동이 어느정도 마무리 된 이후, 저작권을 외국의 원작자에게 넘겨주게 되는데, 물론 그동안 활동하면서 벌어들인 수익이나 앨범판매 수익은 넘겨주지 않는것이 대부분이다.

 

이걸 한마디로 바꿔서 말해보자면 '일단 곡 배껴서 대충 내놓은 다음, 걸리면 활동 끝난 이후 저작권 넘겨주는걸로 퉁치고, 아니면 그 수익까지 다 가져가지 뭐. 어차피 저작권 넘긴다고 최소한 본전은 뽑고 어지간해서는 벌만큼 버니까' 라는 마인드가 소속사 및 가수에게 깔려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고 본다.

(참고로 외국 원작자에게 저작권을 넘겨 줄 때에는, 네티즌들에 의해서 걸린 곡들의 저작권만 넘겨주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훗날 나중에 앨범이 잊혀지고 표절이 까발려지게 되는 경우가 간혹 있는데, 이 경우 저작권의 양도따위는 일어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또한 네티즌들의 의혹이 앨범발매 직후 등 화제가 될 때 언급되어야 저작권 양도가 그나마 이루어진다. 의혹제기가 한참 나중에 일어난다면 저작권을 넘기는일조차 하지 않는게 그들이다.)

 

물론 대부분이 이러한 테크트리를 타고 표절을 무마하지만, 2010년에 있었던 이효리 4집의 표절의혹 사건은 기존의 표절의혹 덮기 방식에서 한 가지 사실이 더 추가가 되었다. 사건인 즉슨 '예전부터 나름 표절로 유명했던 작곡가 이재영(바누스)가 엠넷미디어측에 곡을 팔게되었고, 엠넷이 이를 받아들여 바누스의 곡을 사용했다. 그런데 알고보니 바누스가 준 곡이 표절이었다.'는 내용이다.

 

이것은 당시 엠넷미디어의 해명 중 일부였고, 실제로 저 내용은 맞는말이다. 바누스인 이재영 또한 저 사건으로 인해 징역형을 선고받기도 하였고.

하지만, 문제는 다른데에 있다. 일단 엠넷미디어측은 원작자를 찾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고 해명을 하였다. 하지만 이 해명은 말이 되지 않는다. 당장 아티스트 이름으로 구글링만 해본다면 당시 많이 사용했던 마이스페이스, 페이스북 페이지로 바로 접근이 가능했고, 이를 통해 이메일주소를 얻을 수 있다. (앞에나온 표절의혹이 터지면 나오는 진행상황에서 '소속사의 얼토당토않는 해명'의 일부정도로 이 부분은 봐주면 된다)

그런데 사실은 이게 중요한게 아니라....

 

 

 







이효리가 이 4집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한 것이다.

프로듀서라... 보통 앨범을 기획한다는 것은 이 앨범의 전반적인 방향부터 시작하여 자켓에 들어가는 부클릿 등은 물론이거니와 곡의 세세한 부분까지도 신경을 쓴다는 얘기이다. 프로듀서로서 이 앨범이 처음에 표절인지 몰랐거나, 아니면 알고도 수익때문에 앨범발매를 강행하였다면 아티스트의 자질에 큰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일부에서는 의상이나 기타 등 퍼포먼스 관련 부분에서만 관여해놓고 앨범 프로듀서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고 하는 일부 주장도 있었다. 하지만 사실확인이 되지 않는만큼 이 부분은 넘어가도록 하겠다. 다만 앨범 기획이라는 작업의 중요성에 대해 생각해본다면, 그리고 그 프로듀싱란에 이름이 올라가있는 상태라면 이 사태에대한 이효리의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

 

또한 앞에 나왔던 과정들 또한 반복되면서 이효리는 표절의혹이 터졌음에도 불구하고 앨범활동을 다 끝마쳤으며, 심지어는 음반점에서조차 음반을 회수해가지 않는 등의 뻔뻔함을 보이기도 하였다. 주체가 누구냐고? 소속사나 이효리나 똑같다. 애초에 표절을 하게되면 의혹만 남긴 채 응징이 없이 유야무야 넘어가다보니 이런 상황이 또 반복되었던 것이다.

 

 

 





 

 

그래, 정말 사람이라면 어쩌다 한 번은 실수할 수 있으리. 하지만 한 번이 아니다. 두번째다.

이러한 일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효리는 이번에 5집앨범을 내놓으면서 음악활동을 시작하였다.

 

표절은 남의것을 자기것인양 발표하는 잘못된 행위이다. 이 잘못된 행위가 돈벌이에 쓰였다면 잘못된 것에서 끝나지 않고 범죄행위가 되는 행동이다. 그런데 이런 행동을 해놓고도, 소속사와 가수 모두 나몰라라 한 채 도덕적/물질적인 책임을 지지 않고 가수활동을 하는 것은 뻔뻔하지 않은가? 솔직히 가요프로에서 가끔 이효리의 무대를 볼 때면 이 두 사례가 생각나 역겹기까지 하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어서 과거의 잘못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를 하고 원작자에게 배상하는 등 책임을 지길 바란다.

Posted by 로얄밀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